[연합뉴스] 시민단체 “남북공동행사 추진·대북인도지원 이행 촉구”

발언듣는 참석자들(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9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7한반도평화회의에서 참석자들이 발언을 듣고 있다.
2017.9.19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북한 핵실험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추가 반입 등을 둘러싸고 남북관계와 동북아 정세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막힌 남북관계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시민평화포럼과 참여연대 등 10여개 시민단체는 1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2017 한반도평화회의’를 열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2007년 ’10·4 선언’ 발표 10주년을 기념하는 남북공동행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지원을 계속하기로 발표한 데 대해서도 “남북관계 전환의 기초를 만드는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이행해야 한다”고 지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남북 간 대화 채널도 없는 상황에서 정부가 사드 장비 추가 반입을 강행한 것은 한반도를 미·중 군사대결의 한복판으로 밀어 넣는 일”이라며 “지금 필요한 것은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만들어내는 일관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comma@yna.co.kr

[기사원문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