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적 대북지원 규제 철회하라" 북민협 신임 회장에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 선출

작성자
ngsong
작성일
2014-07-19 13:45
조회
2435
"인도적 대북지원 규제 철회하라"

 

 

북민협 신임 회장에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 선출

 
▲ 북민협은 23일 오전 서울 여성플라자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대정부 결의문을 채택했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대북 인도적 민간단체로 구성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는 정부를 향해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규제를 철회할 것을 23일 촉구했다.

 

북민협은 이날 오전 서울 대방동 여성플라자에서 '2014년도 정기총회'를 열고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첫 실마리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서 찾을 수 있다"며 "민간단체의 지원물자 반출과 방북에 대한 여러 규제 조치 철회로 인도적 대북지원 활동의 전면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는 영유아 등 일부 지원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지원물자의 반출을 제한하고 있다"며 "민간단체의 방북과 관련한 여러 규제 조치들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통일부가 대북 식량지원, 의료 기자재, 농축산 물자 반출을 불허하고, 실무자 중심의 모니터링 방문만 허용하는 데 대한 지적이다.

 

북민협은 "규제조치 철회는 곧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의 정상화라고 할 수 있다"며 "'비정상의 정상화'를 내세우는 정부는 국내 민간단체들이 거의 10여 년 이상 진행해 온 개발지원 방식의 지원사업이 재개될 수 있도록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의 전면 정상화를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5.24조치' 이후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지 않는 데 대해서도 "정부의 대북지원 정상화 의지를 가장 잘 나타내는 것이 민간단체에 대한 지원 정책이다. '대북 인도적 지원을 강화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우선 민간단체에 대한 정부 지원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북민협은 결의문에서 △지방자치단체의 대북지원 재개, △'(가칭) 인도적 대북지원 실행을 위한 협력위원회' 사회협약 정부 참여를 촉구했다.

 
▲ 북민협 신임 회장에 선출된 양호승 '월드비전'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이날 정기총회에서 북민협은 인명진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공동대표의 뒤를 이어, 양호승 '월드비전' 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북민협 회장 임기는 1년이며 연임이 가능하다.

 

그리고 부회장 단체는 '어린이어깨동무', 상임위원 단체는 '평화3000', '기아대책/섬김', '남북나눔운동',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나눔인터내셔날', '굿피플', 감사단체는 '새누리좋은사람들', '한국대학생선교회'가 각각 선임됐다.

 

양호승 신임 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통일은 대박이라고 했다. 그리고 NGO를 이야기했다. 상당히 의미가 있다"면서 "지난 몇 년 간 북민협 사업이 어려운 환경이었지만 노력하겠다. 앞으로 대정부, 대국민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년 동안 북민협 회장을 맡았던 임명진 회장은 "월드비전은 북민협 초대 회장단체였다. 북민협이 처한 상황이 힘들고 어려우니까 초대 회장단체가 다시 맡아서 초심으로 다시 한번 우리가 새로운 결의를 다지고 나가자는 뜻에서 참 다행스럽고 마음 든든하다"고 말했다.

 
▲ 북민협은 23일 '정기총회'를 열고 지난해 결산보고, 특별보고, 임원 개선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이날 정기총회에는 총 59개 단체 중 49개 단체가 참석, 지난해 사업을 결산하고, 북민협 발전방안을 위한 특별보고서인 '북민협 2.0 제안서'를 채택했다.

 

'북민협 2.0 제안서'는 민간 대북지원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회원단체 실무역량 강화를 위한 제반 서비스 제공, △대북지원 옹호 및 홍보활동, △정보공유 및 대북지원 정책 연구, △정부.북측.시민사회.국제사회 연대 등 계획을 담고 있다.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4-01-23 조정훈 기자 | whoony@tongilnews.com]



기사원문바로가기